부산시....폐업 예정 소상공인 사업정리 부담 덜어준다

신성식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2 09:45:05
  • -
  • +
  • 인쇄
-사업정리 컨설팅 및 업장 원상복구비용 100만 원 지원
-종합건강검진비용 25만 원 350곳에 지원
▲부산시 전경
[소상공인뉴스=신성식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한계에 다다른 소상공인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정리하고 재충전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부산시가 '소상공인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과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을 동시에 진행한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소상공인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은 컨설턴트가 해당 업장을 방문해 폐업신고와 같은 절차 이행은 물론 집기처분 방법 등 사업정리 전반에 대한 상담을 해주는 사업이다.

특히 업장의 원상복구가 필요한 경우에는 소요되는 비용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해 폐업으로 가중되는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전망이다.

부산시 내 사업장이 있는 폐업 예정 소상공인이나 폐업자의 경우 신청일 기준 폐업신고 3개월 이내인 경우 신청할 수 있으며 자가건물 사업자나 신청 전 업장 철거를 이미 진행한 사업자, 유흥·사치 등 정책지원 제외업종 및 타 기관 사업정리 지원금 수혜자는 선정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총 65개소에 대한 컨설팅을 수행하고 35개소에 대해서는 원상복구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오는 26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선착순 마감한다.

한편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소상공인의 재충전을 위해 350명을 대상으로 종합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는 26일부터 희망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2가지 방법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첫 번째는 협약병원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시는 14곳의 지역 내 종합병원과 협약을 맺어 협약검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같은 비용으로 더 다양한 검진을 받을 수 있다. 협약병원을 이용할 경우 시에 검진비용을 청구해 소상공인이 비용을 먼저 납부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도 있다.

두 번째는 검진센터가 있는 지역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뒤 사업기간 내에 영수증을 제출하는 방법이다. 평소 이용하던 병원에서 검진을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소상공인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과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에 대한 문의는 추진기관인 부산경제진흥원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SS소상공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News

+

Life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