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폐업 소상공인 재기 돕는다"…4월부터 보증만기 연장

신성식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2 14:15:25
  • -
  • +
  • 인쇄
중기부, '중소기업 금융위원회 개최'…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방안 논의

[소상공인뉴스=신성식 기자] 정부와 금융권이 코로나19로 폐업한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 위해 4월부터 폐업 소상공인의 보증만기를 연장해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올해 첫 번째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를 열어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중소벤처기업 관련 단체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 등 5대 시중 은행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등 5대 중소기업 정책금융 기관장이 모두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보증마저 중단할 경우 신용불량자가 대량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 금융권이 공등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이에 폐업 소상공인의 보증 만기 도래 시 재창업 계획 약정을 통해 폐업 소상공인의 사업 재기 의지를 평가해 만기를 연장할 계획이다.

또한 7월부터는 사업자 보증에서 개인보증으로 전환해주는 브릿지 보증을 도입해 폐업 소상공인이 다시 재창업할 때까지 계속해 보증을 지원한다.

금융기관들은 일선 창구에서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코로나19 지속으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을 고려해 신용등급 하락에 따른 대출금리 인상, 대출한도 축소를 최대한 자제하는 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를 해결하는 데에도 뜻이 모아졌다.

매출 감소에 따른 신용등급 하락 예상을 이유로 금리를 인상하거나 대출한도 축소로 인한 융자 거절 등 일부 금융기관의 보수적인 대출 관행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가 가중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금융권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지속에 따른 유동성 위기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해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력 은행을 연계해 경영 위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 비용(최대 90%)과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금융기관에서도 금리 우대, 여신한도 우대, 외환 수수료 감면, 컨설팅 등 지원을 통해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기업 육성에 동참하기로 했다.

IBK기업은행에서는 소상공인들이 무료앱을 설치해 본인 스마트폰을 카드 결제 단말기로 활용할 수 있는 IBK `박스 포스(BOX POS)`를 소개했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서 적극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지속으로 경제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만큼 대출금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을 요청드린다"며 "중기부가 추진하는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소부장 강소기업·스타트업 100 시책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SS소상공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News

+

Life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