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휴폐업한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 기간연장

신성식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6 21:20:48
  • -
  • +
  • 인쇄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IBK기업은행
[소상공인뉴스=신성식 기자]  5일 IBK기업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력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휴·폐업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고자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 기간연장을 실시한다고  했다.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목적으로 지난해 지원된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서 담보 대출이다. 최대 8년까지 연장 가능하고, 초저금리는 3년간 적용된다. 기업은행은 지난 한 해 약 27만개 기업에 7조8000억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했다.

기업은행 측은 현재 약 1만개 기업이 휴·폐업 중인 상황으로 기간연장이 어려웠으나, 이번 간소화된 지원 제도를 통해 재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간연장 대상은 정상적으로 원리금을 상환 중에 있고, 신용보증사고 등 불량 정보를 보유하지 않은 개인사업자다. 지역신보에 ‘재창업 계획 약정서’를 제출해 보증서 만기 연장 후 영업점을 방문하면 대출 기간연장을 신청 할 수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 중소벤처기업부, 기업은행,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이 참석한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을 이용한 개인사업자가 폐업한 경우에도 대출 기간 연장을 지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저작권자ⓒ SS소상공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News

+

Life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