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달라’는 소상공인···“파업 수위 높이겠다”는 택배노조

신성식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2 23:46:02
  • -
  • +
  • 인쇄
-과로사 대책 촉구’ 택배노조 “의무없는 물품 배송 안해”
-노동강도 줄이지만, 수익은 유지…적정선 찾기가 ‘난항’
소상공인 “주문 못 받아 피해 극심”…이번엔 정부 강경
▲택배노조의 무기한 총파업 이틀째인 10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센터에서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소상공인뉴스=신성식 기자] 9일 과로사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며 파업에 돌입한 택배노조가 단체 행동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반면, 소상공인들은 배송 중단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파업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파업 때마다 출구를 찾던 정부는 이번에는 강경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택배를 두고 갈등과 상황이 점점 꼬이고 있다.

12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전일 기자회견을 열고 “배송 물량과 구역을 줄이는 사회적 합의안에 동의할 수 없다”며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고 예고했다. 파업과 분류업무를 하지 않기로 한 택배노조는 배송의무가 없는 물품도 배송하지 않을 방침이다. 전국 택배노조 조합원이 모이는 집회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번 파업의 핵심은 사회적 합의안을 어떻게 마련할지다. 지난해 택배기사의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정부, 택배회사, 택배기사(택배노조)는 올해 초 사회적 합의안을 마련했다. 대표적으로 택배기사의 업무 중 하나인 새벽 분류인력을 택배회사가 부담하는 방식이 합의됐는데, 8일 사회적 합의 회의에서 세부안 결정이 불발돼 택배노조의 파업이 시작됐다. 택배회사는 시행 시기 유예를, 택배노조는 즉각 시행을 주장했다.

여기에 근로시간을 줄여 과로사를 막겠다는 정부안이 합의안으로 논의되면서 상황이 더 복잡해졌다. 택배노조는 “월평균 매출 502만 원을 내려면 하루 260개 이상을 배송해야 한다”며 “정부 제시안대로 노동시간을 줄이면, 배송 물량이 줄고 약 10% 임금이 준다”고 비판했다. 택배기사는 배송물량으로 수입 규모가 정해진다. 근로시간을 줄어들면, 노동강도가 낮아지지만, 그만큼 수입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인만큼 택배노조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다.

택배는 대국민 서비스인만큼 파업 피해는 소비자도 입는다. 11일 소상공인 대표 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택배노조 주장에 공감하지만, 소상공인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고 있다”고 파업 철회를 촉구했다. 소공연은 “온라인과 전화 주문으로 상품을 배송하는 소상공인의 피해가 극심하다”며 “일부 지역은 하루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 규모의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요구는 파입이 장기화되면 더 커질 수 있다. 업계에서는 택배노조 조합원이 전체 택배기사의 약 10% 수준인 6,500여명이라는 점을 볼 때 파업 결정 당일에는 당장 물류대란을 걱정할 상황이 아니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택배노조 조합원 가운데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2,100여명은 파업을 하지만, 나머지 조합원은 분류 작업을 하지 않기 위해 2시간 늦게 출근한 뒤 배송하고 있다. 하지만 배송되지 못한 물품은 전국 각지에서 계속 늘어가고 있다. 작년 총 택배 물량은 전년 보다 21% 늘어난 33억7,000만개로 사상 최대치다.

택배노조의 파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가깝게는 과로사 대책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작년 말과 올해 설 연휴 직전, 택배 차량 아파트 진입 문제가 불거진 지난달 택배 파업이 예고됐다. 그 때마다 택배회사와 택배노조가 갈등의 골이 깊다보니 정부와 국회가 나서 중재하고 파업을 막았다. 하지만 이번 파업은 당사자 간 갈등이 심화되는 모양새여서 출구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우체국 택배를 운영하는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택배노조 위원장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업의 장기화를 결정할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는 15일로 예정됐다.

[저작권자ⓒ SS소상공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News

+

Life

+

PHOTO NEWS